본문바로가기 메인메뉴바로가기 서브메뉴바로가기 하위메뉴바로가기 퀵메뉴바로가기

사용자메뉴

  • 로그인
  • HOME
  • Sitemap

주메뉴

  • 경기도교육청기록관
  • 정보마당
      • 공지사항
      • 정보공개
      • 부서자료실
      • 전자민원창구
      • 공공데이터개방
      • 청렴게시판
      • 소통공간
  • 나이스업무지원
  • 사이버안전센터
  • 현장지원신청
  • 기관소개

서브메뉴


정보마당
  • 공지사항
  • 정보공개
  • 부서자료실
  • 전자민원창구
  • 공공데이터개방
  • 청렴게시판
  • 소통게시판
  • 학교정보공시 학교알리미
  • 행정정보마당
  • 자녀정보열람

본문내용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교육정보를 제공하는 경기도교육정보기록원!!
청렴게시판

프린트

작성내용
제목 역사속 청렴이야기_맹사성 과 검은 소
작성자 김세희 등록일자 2016-09-01 오후 5:16:06
내용

햇살이 따사로운 어느 해 봄날, 고불 맹사성 대감이 집 뒤 설화산 기슭을 오르던 중 어린 동자들에게 시달림을 받고 있는 큰 짐승을 발견했다. 장난기가 발동한 아이들은 짐승의 눈을 찌르고 배 위에 올라타면서 신나게 놀고 있었다. 멀리서 보니 짐승은 괴롭힘을 당하면서도 어쩐 일인지 꼼짝도 못했다. 평소 남의 일에 참견 않는 고불이 호통을 쳤다.

 

"이런 고얀 녀석들! 말 못하는 짐승을 돌보지 않고 못살게 굴어서야 되겠느냐. 썩 물러가지 못할까?!"

 

혼비백산한 아이들이 줄달음치고 난 다음 고불이 가까이 가서보니 검은 소가 탈진해 있었다. 얼른 집으로 가서 소죽을 쑤어다 먹이고 극진히 간호했다. 기운을 차린 검은 소가 꼬리를 치며 고불을 따라 왔다. 집에 데려와 정성껏 거두며 주인 잃은 소를 찾아 가라고 동네방네 소문냈지만 아무도 나타나지 않았다. 그 후 고불은 이 소를 수족처럼 아끼며 한평생을 타고 다녔다.

 

서종 20년 79세로 고불이 죽자 검은 소는 사흘을 먹지 않고 울부짖다가 죽었다. 사람들이 감동하여 고불 묘 아래 묻어주고 흑기총이라 이름했다. 지금까지도 검은 소 무덤, 흑기총은 경기도 광주에 있는 맹사성의 묘 옆에 잘 보존되고 있다.

 

 

집에 물이 샐 정도로 가난하셨던거 같은데 . 어떻게 소를 사서 타고 다니셨을까

궁금했었거든요~ 주인없는 소를 구해주고 평생을 친구로 삼으신거였군요~ 아하~~~*

 

 

 

첨부파일
버튼
리스트

퀵메뉴

퀵메뉴

  • quick menu
  • e-경기교육역사관
  • 행정자료검색
  • 발간간행물검색
  • 사이버교육수첩
  • 정보공개

하위메뉴 내용


  • 직원전화번호
  • 찾아오시는길
  • 개인정보처리방침
  • 행정서비스헌장
  • RSS
  • today

    997명  

  • total

    7,715,186명

  • 우)16279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조원로 18 TEL : 031-240-6555(나이스), 1544-0079(에듀파인), 031-240-6351(업무관리), 031-240-6314(총무담당)
  • Copyright (c) 경기도교육정보기록원 2012 All right- Reserved.
본문바로가기 메인메뉴바로가기 서브메뉴바로가기 하위메뉴바로가기 퀵메뉴바로가기